마녀공장, 강력 보습 케어 효과의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 출시!

소비자의 마스크팩 사용 패턴을 고려한 이지컷(easy-cut) 라인 적용으로 편의성까지 높여 강소라 기자l승인2024.02.15l수정2024.02.15 13: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마녀공장,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 출시(사진제공=마녀공장)

[뉴스런=강소라 기자] 

자연주의 기능성 화장품 기업 마녀공장이 강력한 보습력으로 단 한번의 사용만으로도 최적의 보습 컨디션을 선사하는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를 출시한다.

신제품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는 마녀공장의 대표 보습 라인인 ‘판테토인’의 핵심 성분을 적용해 출시한 제품으로, 보습에 탁월한 판테놀과 예민해진 피부를 보호하는 엑토인을 4:1로 배합한 판테토인TM을 크림 에센스 제형에 담아 피부에 진한 보습력을 빠르게 채워주는 고농축 비건 마스크팩이다.

 특히, 보습 입자를 나노미터(nm) 단위로 잘게 나눈 세라마이드 올리오좀(U-Oliosome)공법을 적용해 탁월한 보습력을 지녔으면서도 잔여감 없이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는 사용감이 특징이다.

더불어,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는 도톰하고 유연한 극세사 원단으로 만들어져 얼굴 굴곡에 따라 늘리듯이 부착할 수 있어 한층 더 뛰어난 밀착력으로 집중 보습 케어가 가능하다. 

마스크팩 사용 후 잔여 에센스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소비자들이 많은 점을 고려해,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 파우치 하단부에 이지컷(easy-cut) 라인을 더해 간편하게 잔량의 에센스를 짜내어 목과 팔 등 건조 부위에 활용할 수 있게 해 편의성까지 높였다.

한편, 마녀공장의 ‘판테토인’ 라인은 건조한 피부에 즉각적으로 깊은 보습 효과를 선사하는 브랜드 대표 보습 라인이다. ‘판테토인’ 라인은 앰플의 영양과 에센스의 보습감을 한 번에 느낄 수 있는 고농축 속보습 에센스 토너인 ‘판테토인 에센스 토너’를 비롯, 건조해져 예민해진 피부에 200시간 보습 유지 효과 및 피부 당김과 가려움 개선에 도움을 주는 판테토인 크림, 피부에 부드럽게 녹아들어 피부의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수분 막을 형성하는 고농축 밤 타입 ‘판테토인 인리치드 밤’으로 구성됐다. 모두 무향료&무색소, 민감성 피부 사용 적합 테스트 및 피부 저자극 테스트를 완료해 민감한 피부도 걱정 없이 보습 케어를 할 수 있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판테토인 에센스 토너’와 ‘판테토인 크림’은 최근 올리브영 온라인몰에 입점해,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손쉽게 판테토인 라인의 진한 보습 효과를 만나볼 수 있도록 판매 채널을 다각화했다. 여기에 더해, 마녀공장은 새롭게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를 출시하며 사계절 빈틈없는 보습 케어를 위한 라인업을 강화했다.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는 마녀공장 공식몰에서 먼저 선보인다.

마녀공장 관계자는 “’판테토인’은 출시 이후 탁월한 보습 효과로 입소문을 타며 많은 사랑을 받는 브랜드의 대표 보습 아이콘”으로 소개하며, “새롭게 선보이는 급속 보습 충전 효과의 판테토인 딥 모이스처 마스크와 함께, 한층 더 빈틈없는 밀착 보습 케어를 경험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소라 기자  news114@newsrun.co.kr

강소라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4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