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레믹스, 미국지점과 인도법인 설립… 해외시장 공략 박차

전 세계 최대 NGS 시장인 미국과 인도의 직영체제 전환으로 글로벌사업 확장에 전력 김태현 기자l승인2023.12.04l수정2023.12.04 10: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셀레믹스 CI

[뉴스런=김태현 기자] 유전자분석 기술플랫폼기업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 지점을 설립해 북미시장에서 직접 영업활동을 시작한 데 이어 인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벵갈루루(Bengaluru)에도 자회사 설립을 완료하며 미국과 인도를 중심으로 해외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셀레믹스는 각국 현지 대리점 체제에 기반한 전략으로 올해 전체 매출의 20% 이상을 해외에서 거두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셀레믹스는 2021년 하반기부터 미국 유수의 대학과 공동연구를 시작하며 세계 최대 NGS(차세대염기서열분석, Next Generation Sequencing) 시장인 미국 진입을 모색해왔다. 이후 미국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에 대한 패널 공급과 매사추세츠 주정부의 공공조달 시장 진출에 성공하는 성과를 거둔 것을 계기로 직영체제로 미국 시장을 공략키로 결정하고, 이번에 LA 지점을 설립했다.

또한 지난해 대비 30% 이상 주문량이 늘어나며 셀레믹스의 해외시장 단일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매출을 거두고 있는 인도에서도 자회사 설립을 통해 적극적인 현지 영업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인도 시장은 올해 8월 세계 최대 NGS 기업인 일루미나(Illumina)가 벵갈루루에 추가로 솔루션 센터를 여는 등 높은 성장성으로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곳이다. 미국과 함께 가장 큰 NGS 시장으로 꼽히는 인도를 양대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것이 셀레믹스의 전략이다.

김효기 셀레믹스 대표이사는 “우리 회사의 제품이 임상적 해석까지 한 번에 제공하는 Sample-to-Report 솔루션 형태를 갖췄고, NGS에 최적화된 자성 비드(Magnetic Bead)도 자체 제조해 공급한다는 점을 인지한 고객들의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며 “미국과 인도 현지에서의 영업활동이 성장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4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