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거나이즈, 한화 27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 2025년 일본 상장 추진

누적 투자액 한화 468억원 규모… 신규 투자사 인터베스트·뮤렉스 파트너스 등 합류 김태현 기자l승인2023.11.06l수정2023.11.06 08: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거나이즈가 27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뉴스런=김태현 기자] LLM(Large Language Model, 거대언어모델) 올인원 솔루션 기업 올거나이즈(www.allganize.ai, 대표 이창수)가 한화 270억원(2000만달러)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마무리했다고 6일 밝혔다. 올거나이즈는 2025년 일본 증시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신규 투자사인 인터베스트, 뮤렉스 파트너스, SK텔레콤, KB인베스트먼트, LG테크놀로지벤처스 등이 합류했으며 기존 투자사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퓨처플레이 등이 후속 참여했다.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한화 468억원(3500만달러) 규모다.

2017년 설립된 올거나이즈는 한국, 미국, 일본 3개국에서 동시에 사업을 진행하며 현재 200개가 넘는 엔터프라이즈 기업과 공공기관에 인공지능(AI)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현대카드, KB증권, 일본 SMBC 금융그룹 등 글로벌 금융사를 중심으로 통신사, 리테일 그룹, 증권사, 보험사 등의 고객사들과 협업해왔다. 일본 내 높은 수요를 바탕으로 2022년 본사 기능을 일본으로 이전, 2025년 일본 상장을 준비하고 있다.

다양한 직군에서 쌓아온 산업별 AI 지식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AI 기술과 솔루션들을 제공하고 있다. AI가 자연어 질문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찾아주는 AI 인지 검색 솔루션 ‘알리(Alli) 앤서’가 대표적이다. 알리 앤서는 기업 문서를 빠르게 분석, 요약해 제공하며 업무 생산성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

최근에는 챗GPT 열풍에 발맞춰 생성형 AI 기술을 발 빠르게 도입, ‘알리 LLM 올인원 플랫폼’으로 사업 모델을 확장했다. 플랫폼에서 LLM을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앱 빌더, 산업 특화 sLLM(경량화 LLM 모델), 앱 마켓 등의 다양한 솔루션을 운영하고 있다. ‘알리 LLM 앱 빌더(App Builder)’를 활용해 노코드 형태로 기업 맞춤형 LLM 앱을 쉽게 제작할 수 있으며, 올거나이즈가 산업 특성에 맞춰 경량화한 ‘알리 sLLM’도 온프레미스 형태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국내 유일의 LLM 앱 마켓인 ‘알리 LLM 앱 마켓’ 솔루션의 보급을 확장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기업이 앱 마켓에 등록된 LLM 앱 가운데 필요한 앱을 골라 직군별 업무에 활용하거나 앱을 노코드로 직접 생성해 사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올거나이즈와 함께 기업 전용으로 특화된 sLLM을 구축해 온프레미스 LLM 앱 마켓을 만들면 기업 내부의 전문 용어나 약어가 반영된 업무 생산성 앱도 쉽게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

올거나이즈는 투자금을 활용해 기업 전용 LLM 앱 마켓의 보급을 확대하고, 한·미·일 3개국에서 기업용 업무 자동화 AI 보급을 가속하는 데 힘쓸 계획이다.

시리즈B 투자를 이끈 뮤렉스 강동민 부사장은 “올거나이즈의 생성 AI 기반 업무 생산성 향상 서비스는 이미 글로벌 금융사, 대기업에서 기술력과 사용성을 인정받아 이번 투자 유치 이후 큰 폭의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시리즈B 투자를 공동으로 이끈 인터베스트 신영성 이사도 “엔터프라이즈에서 생성 AI를 실무에 접목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여러 허들이 존재하고, 올거나이즈의 솔루션은 이를 해소하며 글로벌 고객사에 실제 가치를 창출하고 있어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올거나이즈 이창수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을 더 가속하고, 2025년 일본 상장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라며 “기업이 업무 생산성을 혁신하기 위해 LLM을 활용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다. 누구나 전용 LLM 앱을 만들어 실무에 적용하고, 업무 자동화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3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