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엔플러스, 자체 기술로 ‘리사이클 원료’ 기반 NCM 양극재 개발 성공

김태현 기자l승인2023.01.30l수정2023.01.30 10: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김태현 기자] 

이엔플러스가 리사이클된 전구체(양극재 원료)를 이용해 자체 기술로 ‘NCM 811(니켈·코발트·망간 함량이 8:1:1)’ 양극 활물질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NCM 양극재를 활용한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주행거리가 길다는 장점 때문에 국내 배터리 3사가 주력하는 이차전지다.

이엔플러스는 해당 양극 활물질로 테스트 목적의 샘플용 이차전지를 제작해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 국내 대기업들이 제조한 신품 이차전지와 비슷한 수준의 성능을 확보한 것을 확인했다.

1차 충·방전 테스트에서 대기업들이 생산한 이차전지가 평균적으로 201.9mAh/g의 방전 용량을 보였으며 이엔플러스의 제품은 204.4mAh/g의 방전 용량을 보여 성능 측면에서 검증을 완료했다. 

이번 개발 성공으로 이엔플러스는 LFP(리튬·인산·철)에 이어 NCM까지 양극재 포트폴리오를 확대했을 뿐만 아니라 ‘이차전지 리사이클’ 기반의 신규 사업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엔플러스는 지난해 11월 자체 기술로 LFP 양극재를 개발한 바 있다.

리사이클 원료를 사용할 경우 해외 원료 수입 의존을 낮출 수 있을 뿐 아니라 가격 경쟁력도 개선된다. 무엇보다 지난해부터 대두되고 있는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등으로부터 비교적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최근 대기업들을 중심으로하는 관련 업체들은 IRA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외 배터리 기업들은 원료 확보의 공급망을 다변화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폐배터리 재활용 기술 확보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3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