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세스바이오, 미 국방부 산하 조달청과 코로나 항원신속진단키트 공급계약 체결

최다 물량 확보에 성공, 예상 구매금액은 2782억원 최대 5564억원 기대 윤선민 기자l승인2022.11.23l수정2022.11.23 16: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윤선민 기자] 글로벌 체외진단 기업 엑세스바이오(대표 최영호)는 미국 국방부 산하 조달청(Defense Logistics Agency, 이하 DLA) 주관의 입찰에서 공급업체로 선정돼 코로나 항원 자가진단키트를 미국 내 공급하게 됐다고 23일 공시했다.

이번 낙찰을 통한 최소 계약 금액은 556억원이나, 최대 계약 금액은 5564억원까지 확대될 수 있는 계약 구조이며, 현재 DLA 측에서 예상하는 구매 금액은 2782억원이다.

최대 계약 금액의 경우, 엑세스바이오의 2021년 연결기준 매출액의 110%까지도 달할 수 있는 규모로, 13개 사가 경쟁한 입찰에서 퀴델(Quidel), 아이헬스(iHealth Labs), 오라슈어(Orasure)와 함께 엑세스바이오가 선정되며, 대형 다국적 기업과 나란히 계약을 따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엑세스바이오 홍보 담당자는 “계약은 9월 바이든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 항원 자가진단 키트 1억개 구매 정책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앞으로 바이든 정부는 본 계약에 의거하여 이번에 선정된 4개의 업체로부터 향후 1년 간 코로나 항원 자가진단 키트를 구매할 예정이며, 당사는 DLA가 주관한 이 입찰에서 최대 수량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수주는 메이드 인 아메리카(Made in America) 정책을 기반으로 획득해 낸 성과이다. 본 입찰에서 주요 선정 조건 중에 하나는 제품 생산에 사용되는 원재료의 65% 이상이 미국산이어야 한다는 점이었다. 당사는 미국 현지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는 장점과 우수한 제품 성능을 기반으로 미 정부 조달을 지속적으로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명했다.

한편 엑세스바이오는 미국에 진단 키트 생산 설비를 보유한 코스닥 상장 미국 기업으로, 최근에는 PCR 검사 수준에 근접한 민감도를 보유한 고민감도 코로나 항원 자가 진단 키트 CareSuperb COVID-19 Antigen Home Test 제품 개발에 성공하며 신속진단 제품의 기술 혁신을 이뤄나가고 있다.


윤선민 기자  news114@newsrun.co.kr

윤선민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