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코, 이차전지 롤프레스 장비 개발·테스트 완료 ‘본격 수주 추진’

3분기 영업이익 지난해 동기 대비 약 4배 오른 79.9억원… “실적 개선 흐름 이어질 것” 김태현 기자l승인2022.11.22l수정2022.11.22 15: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김태현 기자] 아바코(대표이사 김광현)가 이차전지 장비와 반도체 검사 장비 등 신사업 분야의 본격적인 매출 확대에 나선다.

아바코는 이차전지 롤프레스(Roll-press) 장비 개발 및 테스트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22일 밝혔다.

회사는 앞으로 고객사 수요를 충족하는 기술력 확보와 함께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이차전지 장비 분야 매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롤프레스 장비는 배터리 제조 과정 초기 전극 공정을 위해 필요한 설비로, 이차전지 공정의 핵심 장비 중 하나로 분류된다.

회사는 롤프레스 장비 제작을 마친 후 소재를 직접 투입하는 테스트까지 완료했으며, 고객사 표준 규격을 충족하는 결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극판 부위 주름 제거 및 무인 자동화 기술을 개발하는 등 제품 차별성을 갖추기 위한 기술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 담당자는 “LG에너지솔루션과 GM 합작 법인인 얼티움셀즈(Ultium Cells) 공급 계약을 포함해 회사 전체 수주 물량 중 이차전지 장비 수주 비중이 지난해 27%에서 올 상반기 46%까지 늘었다”며 “제품 테스트 마무리와 함께 국내외 배터리 업체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차전지 장비 사업을 더욱 성장시키기 위해 연구 개발과 적극적인 영업 활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아바코는 14일 3분기 실적도 발표했다. 아바코의 올 3분기 별도 기준 매출액은 561억2200만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9억9700만원, 94억95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기 대비 매출액은 32.1% 상승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27.0%, 252.3%로 크게 늘었다.

회사 담당자는 “매출액 집계 기준 변경으로 매출 인식이 지연됨에 따라 상반기 실적은 다소 부진했으나, 장비 출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하반기에는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아바코는 반도체 검사 장비 사업 영역에도 진출했다. 현재 지분을 투자한 미국 반도체 검사 장비 기업 펨토메트릭스(FemtoMetrix)의 원천 기술과 아바코가 보유한 양산 장비 제작 및 개발 노하우를 접목해 비파괴 웨이퍼 계측 장비 개발을 진행 중이다.

회사 담당자는 “최근 다수의 고객사와 웨이퍼 데모 평가를 진행하고 있으며, 2023년 중순 경 장비 개발이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김태현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