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코어, 스팩 합병 승인 2023년 1월 중 코스닥 상장

17일 주총서 케이비제20호스팩과 합병 안건 승인 강소라 기자l승인2022.11.17l수정2022.11.17 15:2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강소라 기자] 5세대(5G) 이동통신의 핵심 부품인 ‘광트랜시버’ 제조 기업 옵티코어(대표이사 진재현)가 17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케이비제20호스팩(342550)과의 합병 안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옵티코어는 2023년 1월 4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예정이다.

회사는 이번 합병을 통해 유입되는 자금을 생산 시설 확충 및 설비 투자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옵티코어와 케이비제20호스팩의 합병 가액은 3171원, 합병 기일은 12월 20일이다. 합병 후 총 발행 주식수는 26,201,355주다.

회사는 지난해 매출액 333억5251만원을 기록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106.66% 성장했고,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5억6479만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올해 말부터 주요 통신사업자들이 5G 통신망을 전면적으로 고도화해 옵티코어도 광트랜시버 등 제품 수주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견조한 실적이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옵티코어는 광통신 레이저 기술로 통신망 구축에 필수인 광트랜시버와 광다중화장치를 개발,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회사는 최고 품질의 광트랜시버 개발·생산 기술과 인프라를 통해 견고한 시장 지위를 다졌다. SK텔레콤을 포함한 국내외 유수의 통신사업자를 파트너로 확보하고 있다. 또한 자회사 이포토닉스를 통해 광트랜시버 개발의 원천 기술인 광원(레이저 다이오드) 기술을 내재화함으로써 앞으로 제품의 생산 단가도 낮출 계획이다.

회사는 2023년 북미 시장 진출을 위한 현지 영업망을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미국 현지의 5G 통신사업자와 데이터센터를 대상으로 신규 시장 진출을 검토하고 있으며, 5G 사업자용 25Gbps(기가비트퍼세컨드) 광트랜시버 및 데이터센터용 100·400Gbps 광트랜시버를 주력 제품으로 수출할 전략이다. 이르면 2023년 하반기부터 중소 데이터센터 및 5G 사업자를 대상으로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진재현 옵티코어 대표는 “케이비제20호스팩과의 합병 안건이 승인돼 광통신부품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기반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신사업 확대를 통해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강소라 기자  news114@newsrun.co.kr

강소라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