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끼, 고양이화가 이경미의 ‘나나 아스트로’ 신개념 디지털 아트 NFT 발행

아시아 최대 스트릿 아트페어 ‘어반브레이크 2022’에서 첫선 강소라 기자l승인2022.07.18l수정2022.07.18 13:5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양이화가 이경미의 ‘나나 아스트로’ 신개념 디지털 아트 NFT

[뉴스런=강소라 기자] 스튜디오 끼가 7월 21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스트릿 아트페어 ‘어반브레이크 2022’에서 신개념 디지털 아트 대체 불가능 토큰(NFT)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어반브레이크는 세계적 문화 현상으로 자리매김한 어반+스트릿 아트를 ‘아트페어 형식’으로 개최,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절정기에도 4만여명의 관람객을 모으며 국내 대표 예술 축제로 자리 잡았다. 올해도 국내외 유명 작가 45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뱅크시, 멧 곤덱, 로비 드위 안토노 등 해외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대거 참여한다.

특히 스튜디오 끼는 ‘고양이 화가’로 유명한 이경미 작가와 함께 신개념 NFT 아트를 정립, 어반브레이크2022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NFT 아트의 새 지평을 열 CVR NFT

CVR NFT는 ‘Combine Virtualism with Reality NFT’의 약자로, 가상의 것과 현실의 것을 ‘결합’시킨다는 의미를 지닌다. 기존에 선보여온 NFT아트가 디지털 아트 형태의 작품만을 뜻했다면, CVR NFT는 한발 더 나아가 디지털 작품은 물론 그와 똑같은 형태의 실물 판화까지 소유할 수 있는 콤비네이션 형태를 뜻한다. 그동안 NFT 아트 구매자들이 실물 형태의 작품을 소유할 수 없어 아쉬워한다는 점에 착안, 구매자 만족을 가장 우선에 둔 새로운 방식의 ‘소통형 NFT아트’를 고안해냈다는 설명이다.

CVR NFT가 특별한 이유는 ‘희소성’에 있다. 현재 NFT는 투자 목적 등의 이유로 재판매가 활발히 이뤄지는데, 실물 판화는 첫 구매자를 증명하는 루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실물 판화는 첫 구매자에게만 증정한다.

이광기 스튜디오 끼 대표는 “NFT 아트 역시 소통이 생명이다. 한동안 PFP (Profile Picture) 형태의 NFT가 인기몰이를 한 것처럼, 곧 CVR NFT가 디지털 아트의 새로운 장르로서 인기를 끌게 될 것”이라며 “CVR NFT의 가장 큰 장점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데 있다. 오프라인과 디지털, 예술 향유와 투자가 상반되는 개념이 아니라, 신개념 NFT 아트를 통해 두 가치를 모두 충족시킬 수 있음에 주목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크리스티·소더비가 인정한 작가,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콜라 아트 컬래버레이션 1호 작가 ‘이경미’

이번 어반브레이크2022에서 CVR NFT 작품을 선보이는 아티스트는 세계 유명 경매 업체 크리스티·소더비에서 인정받아 세계 미술 시장 컬렉터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이경미 작가다. 특히 최근 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전용 음료의 아트 컬래버레이션 1호 작가로 명성을 얻었다.

이번 아트페어에서는 작가의 다양한 오브제 가운데 가장 인기가 높은 반려묘 ‘나나’에 팝아트적 요소를 섞어 픽셀 이미지로 풀어낸 CVR NFT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각기 다른 총 1만개의 CVR NFT는 랜덤박스 형식으로 만나볼 수 있다.

이경미 작가와 함께 CVR NFT를 선보이는 스튜디오 끼는 아트 디렉터 겸 크리에이터 이광기 대표가 설립한 복합문화공간이자 갤러리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끼 많은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꾸준히 선보이고 있다. 특히 미술품 유통 활성화와 잠재적 컬렉터 발굴을 위한 Live 경매쇼 등 톡톡 튀는 아이디어 기획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관람객과 소통하기 위해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강소라 기자  news114@newsrun.co.kr

강소라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