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칸타 광고 어워즈서 ‘가장 효과적인 광고’ 글로벌 톱 10 선정

삼성전자 갤럭시북 프로360 광고, 칸타 ‘2022 크리에이티브 이펙티브니스 어워즈’서 TV 광고 부문 ‘가장 효과적인 광고’ 최승호 기자l승인2022.04.27l수정2022.04.27 13: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칸타가 ‘2022 크리에이티브 이펙티브니스 어워즈’ 수상작을 발표했다

[뉴스런=최승호 기자] 선도적인 데이터 인사이트 컨설팅 기업 칸타가 소비자가 선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광고를 나타내는 ‘2022 크리에이티브 이펙티브니스 어워즈(Creative Effectiveness Awards 2022)’ 수상작을 발표했다고 27일 밝혔다.

국내 브랜드 중에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북 프로360 광고가 TV 광고 부문에서 ‘가장 효과적인 광고’ 글로벌 톱 10으로 선정됐다.

칸타의 크리에이티브 이펙티브니스 어워즈는 브랜드 구축, 세일즈 잠재력, 장기적인 브랜드 자산 구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광고를 소비자가 직접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이번 수상작은 칸타의 광고 크리에이티브 측정 솔루션인 링크(Link)를 통해 2021년 75개 시장에서 1만3000개 이상의 TV, 디지털, 지면 및 옥외 광고를 대상으로 진행한 평가를 바탕으로 선정됐다. 칸타는 올해 어워즈의 가장 효과적인 광고 수상작에서 공통으로 발견할 수 있었던 다섯 가지 트렌드를 아래와 같이 제안하고 있다.

◇올해 어워즈 다섯 가지 트렌드

·콘텐츠의 디지털화: 올해 TV 부문 수상작은 소셜 미디어상에서 소비자들 사이에 인기가 있는 콘텐츠나 주제를 제품과 엮어 제품 고유의 특징을 표현했다.
·광고 길이의 제약 없는 스토리텔링: 수상작의 러닝타임은 6초에서 136초로 다양했다. 이는 광고 길이와 무관하게 효과적인 스토리텔링이 가능하다는 점을 보여준다.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 많은 브랜드가 전 세계 시청자들 사이에서 일관된 인식을 구축하기를 원하지만, 글로벌 브랜드를 효과적으로 구축하려면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란 점이 증명됐다.
·제품의 시각적 전달의 중요성: 크리에이티브 경계를 넓힐 수 있는 수많은 방법이 존재하지만, 이번 수상작들은 제품을 시각적으로 전달하는 시연이 효과적이란 점을 보여줬다.
유머가 핵심: 유머는 광고의 주요 요소 중 하나다. 20년 동안 광고에서의 유머 사용이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지만, 이번 수상작들을 통해 칸타는 유머가 강력하게 메시지를 전달하고, 참여를 이끄는 차별화된 광고를 만드는 중요한 요소인 점을 확인했다.

이번 어워드에서는 삼성전자의 갤럭시북 프로360의 광고가 TV 광고 부문 9위에 이름을 올렸다. 갤럭시북 프로360은 박물관을 소재로 활용한 참신한 광고로 호평을 얻었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가 구글과 함께 진행한 갤럭시Z폴드3의 광고가 지면 및 옥외 광고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제인 오슬러(Jane Ostler) 칸타 크리에이티브 및 미디어 솔루션 담당 수석부사장(EVP)은 “이번 어워즈에서 확인한 수상작들의 다섯 가지 특징은 온·오프라인 광고 모두에서 새로운 유형의 창의적 표현을 가능케 하는 중요한 기회를 만들 것”이라며 “채널이 보다 세분화한 요즘, 브랜드는 그 어느 때보다 광고 효과를 정확히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세스는 갈수록 자동화되고, 인사이트를 더욱 신속하게 도출할 수 있는 지금, 크리에이티브 콘텐츠를 개발할 때 테스트 과정을 반드시 거칠 필요가 있다”며 “명확한 마케팅 목표와 훌륭하게 실행된 크리에이티브가 결합할 때 브랜드가 가시적인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은 불변의 법칙”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칸타는 한국 시간 26일 오후 5시, 수상작 리스트와 수상작에서 공통으로 찾아볼 수 있는 트렌드를 발표하는 2022 크리에이티브 이펙티브니스 어워즈 웨비나를 진행했다.

웨비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상세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칸타의 2021 크리에이티브 이펙티브니스 어워즈에 대한 보고서 전문과 보다 자세한 내용은 칸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승호 기자  news114@newsrun.co.kr

최승호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