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NFT 프로젝트, 250만달러 투자 유치

최승호 기자l승인2022.04.21l수정2022.04.21 10: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베트남 NFT 프로젝트, 250만달러 투자 유치

[뉴스런=최승호 기자] 오라 네트워크(Aura Network)가 대체불가토큰(NFT) 채택 및 인터넷 사용자의 상호운용 가능한 미래를 구축한다는 비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250만달러의 시드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오라 네트워크는 코스모스(Cosmos) 생태계에 기반한 NFT 전용 레이어1(layer 1) 블록체인이다.

NFT는 차세대 인터넷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는 메타버스(Metaverse)와 웹3(Web3)의 중요 구성 요소다. 하지만 NFT의 광범위한 채택은 여전히 과제로 남아있다. ‘크립토 네이티브(crypto native)’가 아닌 이들에게 친화적이지 않고 브랜드 및 일반 잠재고객에 대한 사용사례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오라 네트워크는 NFT의 대규모 채택과 남아 있는 과제를 해결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구축됐으며 응용 프로그램을 메타버스에 통합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이번 시드 라운드에는 유명한 블록체인 파트너가 대거 참여했다. 코인98 벤처스(Coin98 Ventures), GBV 캐피탈(GBV Capital), 임파서블 파이낸스(Impossible Finance), 쿠코인 랩스(Kucoin Labs), 카이버 벤처스(Kyber Ventures), 길드파이(GUILDFI), 아바타 바이 아발란치(Avatar by Avalanche), MEXC 파이오니어(MEXC Pioneer), TPX벤처스(TPX Ventures), 레드라인 다오(Redline Dao), OIG 등이 대표적이다. 이 밖에도 반다 캐피탈(Vanda Capital), 데오네트워크(Deo Network), 아하무브(Ahamove), 이코모비(Ecomobi), 펜슬그룹(Pencil Group) 등 주목할 만한 비즈니스 파트너도 함께했다.

쩐 호앙 지앙(Tran Hoang Giang) 오라 네트워크 설립자는 “전략적 파트너들이 오라 네트워크의 인프라 역량을 알아봐 줘 기쁘다”며 “오라 네트워크는 NFT의 성장 잠재력과 상호 운용이 가능한 미래를 확신하고 있으며 우리 커뮤니티와 생태계의 강점도 믿고 있다”고 플랫폼 개발에 자신감을 보였다. 포브스 기술 협의회(Forbes Technology Council) 회원인 지앙은 쩐 당 호아(Tran Dang Hoa) FPT 소프트웨어(FPT Software) 최고운영책임자(COO), 스티브 응우옌(Steve Nguyen) 전 마산그룹(Masan Group) 최고정보책임자(CIO) 등 블록체인 전문가로 이뤄진 오라 네트워크 창립 팀의 일원이다.

오라 네트워크는 이번 시드 라운드에서 조달한 자금을 발판으로 NFT를 위한 범용 프레임워크를 구축하고 상호 운용성을 극대화하며 오라 네트워크의 비전을 전 세계 사용자에게 알린다는 목표에 속도를 내게 됐다. 또한 오라 네트워크의 비전을 지원하는 막강한 커뮤니티를 구축하는 것은 장기적 포부를 달성하는 데 필수적이다.

오라 네트워크는 올 2분기 말 ‘테스트넷(Testnet)’을 출시한다. 오라 네트워크의 ‘메인넷(Mainnet)’은 2022년 3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오라 네트워크는 사용자가 NFT에 쉽게 액세스하도록 지원하는 최고의 레이어1 블록체인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승호 기자  news114@newsrun.co.kr

최승호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