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F SDK 전문 기업 케이단 모바일, 한컴과 손잡고 한국 시장 진출

한컴 산하 투자법인 다토즈로부터 투자 유치 최승호 기자l승인2022.01.05l수정2022.01.05 14: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Kdan PDF SDK를 사용해 더 좋은 앱을 더욱 빠르게 만들 수 있다

[뉴스런=최승호 기자] 대만에 기반을 둔 SaaS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전문 회사인 케이단 모바일(Kdan Mobile Software Ltd.)이 한글과컴퓨터(Hancom, 이하 한컴)의 투자 계열사인 다토즈로부터 투자를 받았으며, 한컴과 손잡고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1월 5일 밝혔다.

케이단 모바일은 이번 투자를 통해 PDF SDK를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기업들이 사내에서 빠르고 안전하게 문서 관리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해 한국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케이단 모바일은 한컴과의 기존 파트너십과 한국 지역에서의 자원을 함께 활용함으로써 시너지를 낼 수 있게 됐다.

원격 업무와 하이브리드 업무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의 새로운 기업 표준이 되고 있다. 이는 내부 소프트웨어 및 사이버 보안 전략을 포함한 회사의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친다. 기업들은 미션 크리티컬 문서를 안전하게 저장하고 편집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전문업체를 찾고 있다.

실제 포티넷(Fortinet)이 2021년 상반기 발간한 The FortiGuard Labs Global Threat Landscape Report에는 다양한 유형의 사이버 공격을 받는 기업이 대폭 증가하고, 직면하는 지속적인 사이버 보안 문제가 정리됐다. 전 세계 회사에서는 특히 중요한 PDF 및 문서 관리 범주에 검증되고 안전한 기술을 배치해 여러 사이버 공격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한컴은 한국에서 가장 큰 소프트웨어 개발사 중 하나로, 포스트 팬데믹 시대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을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솔루션 시장에서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김연수 다토즈파트너스 대표는 “케이단 모바일의 강력한 문서 솔루션이 한국 시장에서 강력한 모멘텀을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케이단 모바일의 PDF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는 HTF 마켓 리포트가 선정한 세계 10대 PDF SDK 제품 중 하나로 뽑힌 바 있다. HTF 마켓 리포트는 현재 PDF 개발 동향에 대해 심층적으로 설명하고 다양한 공급업체에서 사용 가능한 기능을 평가하는 보고서다.

금융과 은행, 디자인, 건설 산업 및 정부 기관과 같이 문서 편집과 제어를 위한 보안 요구사항이 강화된 조직은 내부적으로 개발된 소프트웨어 응용 프로그램에 케이단 모바일의 PDF SDK를 통합해 파일 보안 문제를 줄일 수 있다.

케이단 모바일의 PDF SDK는 모든 주요 컴퓨팅 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글로벌 PDF 편집 소프트웨어인 PDF Reader를 기반으로 한다. 이 제품은 시장에서 10년 동안 전 세계적으로 1억 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PDF SDK를 사용하면 파일 가져오기, 형식 변환, 편집, 주석, 양식 채우기, 서명, 암호화 및 문서 해독을 포함한 필수 PDF 기능을 애플리케이션에 통합할 수 있다.

따라서 기업 내부적으로나 다른 외주회사를 통해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보다, PDF SDK를 활용하는 것이 비용과 시간 면에서 더 효과적이며 소프트웨어 프로젝트에 수반되는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

케이단 모바일의 CEO 겸 설립자인 Kenny Su는 “우리는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가 소비자화될 것으로 생각한다. 케이단 모바일의 앱 개발 솔루션은 장기적인 소프트웨어 배포 및 디지털 전환 전략에 대해 염려하는 기업을 위해 모바일 환경의 크로스-플랫폼 PDF SDK를 제공할 수 있는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최승호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