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뉴질랜드,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한국 최초 진행

캠페인 주인공 피트(Pete) 통해 ‘A better way to fly’ 캠페인 소개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기념, 에어뉴질랜드 10일부터 한정 특가 항공권 판매 최승호 기자l승인2019.09.10l수정2019.09.10 11:4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최승호 기자] 세계적인 수상 경력을 지닌 항공사 에어뉴질랜드(Air New Zealand)가 9월 10일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인 ‘A better way to fly’를 국내에서 첫 공개했다.

이번 글로벌 캠페인은 에어뉴질랜드가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국적기로서 뉴질랜드 여행에 최적화된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함을 소개하기 위하여 기획되었다.

에어뉴질랜드의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메인 영상은 CGI(컴퓨터 생성 화상) 기술로 탄생한 캐릭터인 피트(Pete)라는 새가 주인공이 되어, 특유의 위트 있고 친근감 있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뉴질랜드를 상징하는 국조인 키위(Kiwi) 새를 의인화한 주인공인 피트는, 넓은 세상을 보고 싶지만 날개가 없어 날 수 없는 스스로의 처지에 고뇌하던 중 자신의 든든한 날개가 되어줄 에어뉴질랜드를 만나 비로소 세계를 여행할 수 있게 된다는 내용으로 전개된다. 피트는 메인 캠페인 영상을 통해 에어뉴질랜드가 제공하는 최상의 기내 서비스와 뉴질랜드 특유의 친근함을 경험할 수 있는 여행으로 사람들을 안내한다.

에어뉴질랜드 글로벌 브랜드&콘텐츠 마케팅 총괄을 담당하고 있는 조디 윌리엄스(Jodi Williams)는 “호주, 북미, 남미, 유럽, 주요 아시아 시장에 이어 한국에서도 ‘A better way to fly’ 캠페인을 선보이게 되어 진심으로 기쁘다”라고 밝히며 “무엇보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한국 고객들이 뉴질랜드의 아름다움과 에어뉴질랜드의 프리미엄 기내 서비스를 간접 경험해, 향후 보다 많은 한국 여행객들을 뉴질랜드에서 맞이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에어뉴질랜드 한국 지사장 팀 스완(Tim Swan)은 “에어뉴질랜드는 새롭게 선보이는 뉴질랜드 국내 노선을 통해 한국 승객들을 매력적인 뉴질랜드 여행지로 안내할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생동감 넘치는 뉴질랜드의 여름 시즌을 앞두고 선보이는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을 통해 국제 밤 하늘 보존 지구(The Dark Sky Reserves)에 등재되어 있는 테카포 호수에서 즐기는 별 관측 투어, 미식가들의 사랑받는 다양한 계절 음식, 최고급 뉴질랜드 와인 등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았던 뉴질랜드의 수많은 여행지와 특유의 매력을 한국 고객들이 새롭게 발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근 새롭게 단장한 이코노미 스카이카우치(Economy Skycouch TM) 캐빈 클래스로 크리스털 캐빈 어워드(Crystal Cabin Award)를 수상한 바 있는 에어뉴질랜드는 2020년 중순까지 장거리 노선 항공편에 더욱 여유로운 좌석 공간을 제공하는 새로운 이코노미 클래스 상품 출시 및 모든 항공편에 와이파이(Wi-Fi) 설치 등 향후 2년간 다양한 새로운 변화를 계획하고 있다.

에어뉴질랜드는 ‘A better way to fly’라는 브랜드 메시지와 같이,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고자 신선한 지역 특산물과 계절 재료로 개발된 기내 메뉴를 준비하였다. 특히 인천에서 출발하는 오클랜드 직항 국제선에서는 비빔밥, 불고기 등 한국 메뉴를 비롯해 웨스턴 스타일의 메뉴 또한 준비되어 기내식 메뉴에 다양성을 더했다. 또한 한국인 승객들에게 편안하며 편리한 비행을 약속하고자 한국인 승무원들이 배치되어 에어뉴질랜드만의 친절하고 우수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에어뉴질랜드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메인 영상은 이날부터 특정 케이블 채널들과 영화관, 옥외 광고, 포털 사이트, 카카오 플러스 친구,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이번 캠페인을 기념하는 한정 특가 항공권을 뉴질랜드 전 지역을 88만3000원(인천-오클랜드 직항 항공편, 전 지역 국내선 2구간 포함)의 가격에 이날부터 10월 17일까지 판매할 예정이다.


최승호 기자  news114@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승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19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