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론바이오, BAL200 탄저균 타겟 FDA 희귀의약품 개발 순항

개발진척도 및 개발 계획을 담은 정기보고서 미 FDA에 제출 소민희 기자l승인2019.09.05l수정2019.09.05 1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소민희 기자] 

인트론바이오 (대표 윤경원)는 2018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ODD, Orphan Drug Designation)된 엔도리신 기반의 탄저균 감염 치료제로 개발중인 N-Rephasin BAL200 (이하 BAL200)에 대하여 정기보고서 (Annual Report)를 미국 식품의약국 (US FDA)에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희귀의약품 지정은 미국 식품의약국의 희귀 질병에 대한 신약개발 지원정책으로, 희귀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치료의 기회를 확대 공급하고자 마련된 제도 중 하나이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될 경우, 개발자에게는 조속한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임상시험 승인 및 허가 기간 단축, 7년간 마케팅 독점권, 전문의약품 허가 신청 비용 면제, 세금감면 등의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BAL200은 감염원천인 탄저균을 박멸할 수 있는 새로운 계열 (first-in-class)의 ‘근본적’ 치료약물이 될 것이며, 미국 FDA의 동물실험갈음규칙 (Animal Rule)을 적용받아 안전성 시험만을 거쳐서 FDA의 발매 승인을 받겠다는 전략의 후보물질이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지난 2001년 911테러 이후 BioShield 프로젝트를 시행하여 탄저균, 방사능 등의 잠재적인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백신 및 의약품의 개발을 추진해 왔으며, 탄저 치료제 관련 시장은 약 30억 달러 (3조 4천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출처: Grand View Research).

인트론바이오의 전수연 센터장은 “BAL200에 대한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이번 정기보고서에는 BAL200의 지금까지의 개발진척도와 향후 개발 계획을 담았다”고 하며, “BAL200은 슈퍼박테리아 감염치료제인 SAL200에 이어 엔도리신의 잠재력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민희 기자  news114 @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19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