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분기 A등급 오피스 공실률 7년 이래 최저치”

2019년 말까지 A급 오피스 공실률은 현재의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 소민희 기자l승인2019.07.31l수정2019.07.31 09: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소민희 기자] 글로벌 종합 부동산 서비스 회사인 JLL 코리아의 ‘2019년 2분기 서울 오피스 시장 동향 보고서(링크: http://bit.ly/2K4rt1P)’에 의하면, 2019년 2분기 서울 A등급 오피스의 공실률은 9.3%로 2012년 2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도심, 여의도, 강남 권역에서 모두 공실이 하락하였다. 

강남권역의 A등급 오피스 공실률은 전분기 대비 1.87%p 감소하면서 자연공실률을 하회하는 2.77%의 공실률을 기록하였다. 최근 신축된 강남 N타워와 루첸타워에 탄탄한 수요가 유입되면서 공실을 상당 부분 해소하였는데, 특히 구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 유니티, 현대오토에버 등 정보통신업을 기반으로 한 증평 활동이 활발하였다. 

여의도권역의 A등급 오피스 공실률은 8.12%로서 전분기 대비 3.13%p 감소하면서 2012년 이후 처음으로 10% 미만으로 하락하였다. IFC와 FKI(전경련 타워)가 임차 수요를 견인하고 있으며, 특히 금융 및 보험업 주도의 임차 활동이 활발하였다. 

도심권역도 공실률이 전분기 대비 1.96%p 감소한 15.5%를 기록하였다. 수요의 양대 축을 담당하고 있는 대기업과 외국계 기업의 업그레이드 및 이전 수요가 다소 회복된 가운데 최근 많이 보였던 오피스 축소 움직임이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분기에는 타 권역에서의 이전 및 내부 증평 수요가 많았던 것으로 조사되었다. 

박성민 리서치 팀장은 “2019년 하반기 A급 오피스 신규 공급 물량은 서소문 5지구 프로젝트가 유일하며 약 3만8000㎡의 오피스 공간이 신규 공급될 예정이다. 따라서 2019년 말까지 A급 오피스 공실률은 현재의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2020년부터 신규 물량이 대거 공급되면서 향후 1년~2년 사이에는 공실이 다시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2020년에 예정된 신규 공급 물량은 도심권역에서는 남대문로 5가 프로젝트(약 11만㎡), 게이트타워 프로젝트(약 7만5200㎡) 및 K 스퀘어 시티(구 시티다동사옥, 약 2만8100㎡)가 있다. 여의도 권역은 파크1프로젝트(약 39만㎡), 여의도 우체국 리모델링 프로젝트(약 6만8000㎡), 옛 대한지적공사 자리에 은행 본점 통합을 추진 중인 KB국민은행 금융타운 프로젝트(약 5만6000㎡)가 구축 완료를 앞두고 있어 향후 여의도의 지각 변동이 예상된다. 


소민희 기자  news114 @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19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