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비엘바이오, 2019 키스톤 심포지엄에서 ABL301 발표

기존 글로벌 제약사 외 총 8개의 글로벌 제약사들의 관심…글로벌 시장 주목 소민희 기자l승인2019.06.18l수정2019.06.18 08: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소민희 기자] 

에이비엘바이오의 이상훈 대표이사가 미국 현지시간 18일 콜로라도에서 열리는 세계적 국제학술대회 ‘2019 키스톤 심포지엄(Keystone symposium)’에서 파킨슨 병 치료 이중항체인 ABL301의 최신 데이터를 포스터 발표할 예정이다.

ABL301은 파킨슨 병의 중요 인자로 생각되는 알파-시뉴클레인 (alpha synuclein)에 대한 치료 항체다. 알파 시뉴클레인은 원래 뇌에 존재하면서, 신경전달물질의 전달에 필요한 단백질로 알려져 왔는데, 알파-시뉴클레인의 비정상적인 응집체 (aggregate)가 뇌세포의 사멸을 일으키는 것이 파킨슨 병의 주요한 원인 중 하나로 여겨진다.

또한 ABL301은 중추신경계 약물의 뇌 전달을 저해하는 혈액뇌관문 (blood-brain barrier) 통과능이 기존 항체보다 우수하다. 현재 98% 이상의 약물은, 그 크기에 상관없이 이 혈액뇌관문을 통과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혈액뇌관문의 통과능이 충추신경계 치료제 개발 성공의 큰 열쇠로 여겨지고 있다.

이번 ABL301 관련 신규 데이터에서는 ABL301 이중항체의 탁월한 응집체 선택성이 발표될 예정이다. 알파-시뉴클레인은 단일체(monomer) 형태로는, 정상인의 뇌, 혈액 등 신체 여러 곳에서 폭넓게 존재하고 있기 때문에 만일 항체 의약품이 정상 단일체와 병에 관련된 응집체에 모두 결합한다면 결론적으로 파킨슨병의 원인이 되는 응집체에는 적은 양의 약물만이 도달하게 된다.

ABL301은 데이터 분석 결과, 현재 임상 중이거나 임상 예정인 경쟁사 항체들 대비 뛰어난 응집체 선호도를 보였다. 이는 ABL301은 정상적인 단일체가 아닌 파킨슨병의 원인이 되는 응집체에만 선택적으로 결합함으로써 경쟁항체 대비 월등한 효능을 가짐을 시사한다.


소민희 기자  news114 @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19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