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어린이날 맞아 'C47비행기 타고 한국광복군 돼보자'

소민희 기자l승인2019.05.03l수정2019.05.03 17: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소민희 기자] 서울시는 여의도 공원에 조성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공간인 'C-47 비행기 전시관'에서 어린이날 특별행사로 4일부터 6일까지 '한국광복군 정진대원과 함께 타는 비행기 드라마 C-47 특공대'를 개최한다. 

서울시가 여의도공원에 조성한 'C-47 비행기 전시관'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공간이다. 

1945년 8월 18일 한국광복군 정진대원들이 미국 전략첩보국(OSS) 요원들과 함께 C-47기에 탑승하고 경성비행장(현 여의도공원)으로 착륙했던 위치다. 

C-47 비행기는 1945년 11월 23일 김구 선생과 임시정부 요원 15명이 탑승해 김포비행장(현 김포공항)에 환국한 기종으로 대한민국 공군이 최초로 보유한 역사적 수송기다. 

'C-47 비행기 전시관'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광복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할 전망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 4월 19일부터 진행 중인 기획 전시 '비행기 드라마 C-47 특공대'의 특별행사다.

음향·영상·소품 등을 활용한 기존 전시내용에 배우들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가 더해져 1945년 8월 18일 한국광복군 정진대가 일본군과 전투를 벌이기 위해 C-47 비행기를 타고 경성비행장으로 향하는 순간을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임시정부 주석 김구, 상하이 훙커우공원에서 폭탄을 투척해 일본에 항거한 윤봉길, 대한민국 최초 여성 비행사 권기옥은 물론 만주 벌판에서 치열한 전투를 벌였던 독립군들의 이야기도 듣고 볼 수 있다.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은 "이번 광복군 체험이 어린이들에게 '즐기면서 만나는 역사'가 되길 바란다"며 "74년 전의 C-47기가 조국을 향해 날아왔다면 어린이들이 타는 C-47기는 미래 100년을 향해 날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별행사는 어린이날 연휴 기간이자 가족 나들이 시간대인 4∼6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총 4회(30분 단위) 무료로 운영되며 이후에도 기획전시 '비행기 드라마 C-47 특공대'는 오는 6월 30일까지 계속 진행된다.(매일 오전 10시∼오후 5시, 월요일 휴관)

특별행사에 참여한 어린이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한국광복군 수료증을 받을 수 있다.

황치영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C-47 비행기 전시관에서 열리는 이번 특별행사를 통해 시민 여러분께서 우리 독립운동 역사의 빛나는 순간들을 보다 쉽고 친근하게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어린이날 살아있는 역사교육의 장에서 가족들과 함께 따뜻한 봄날을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민희 기자  news114 @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19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