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273억 풀어 일자리 2만5천 개 만든다

소민희 기자l승인2018.04.02l수정2018.04.02 10: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뉴스런=소민희 기자] 서울시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올해 양질의 일자리 2만5천여 개를 만들어 공급하는 '2018 일자리 창출 종합계획'을 확정하고 이달부터 본격 추진에 나선다. 

구는 이번 종합계획을 바탕으로 국·시비를 포함한 예산 273억 원을 투자해 72개 사업에서 총 2만4천976개의 일자리를 마련한다. 

세부적으로는 ▲맞춤형 교육을 통한 장기적 일자리(2천496명) ▲지속가능한 장기적인 일자리(2천388명) ▲서민 생활 안정을 위한 공공일자리(3천607명) ▲노·사·관의 유기적인 네트워크를 통한 일자리(1만6천485명) 등이다. 

중구 일자리경제과 관계자는 "지난해 목표보다 1천 개 늘렸다"면서"공공일자리 폭은 다소 줄이는 대신 민간 일자리 창출을 도와 적기 제공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봉제, 패션, 인쇄, 의료관광 등 지역특화산업을 최대한 활용하고 청년, 경력단절여성 등에 초점을 둔 취업지원 기반을 조성하는 가운데 민간일자리 생성을 촉진하기 위한 규제 완화와 행정지원을 펼친다는 것이 올해 구 일자리 사업의 골자다. 

저소득층 생활 안정의 기초인 공공일자리의 다양화 및 수준 향상도 포함된다. 

먼저 맞춤형 직업교육으로 봉제, 패션 등 중구의 특화산업 취업에 경쟁력을 갖춘 봉제·패턴전문가와 모델리스트를 양성한다. 

이들에게는 동대문패션타운, 봉제업체 및 관련 협의회와 구인 네트워크를 구축해 일자리를 알선한다. 

이와 함께 의료관광코디네이터, 치과환경관리사, 소잉(sewing)공예 디자이너 등 5개 분야의 여성직업훈련과정을 무료로 운영하고 중장년 남성 구직자에게는 경비원 신임교육을 제공한다. 

단순 교육을 넘어 높은 취업 관문을 통과할 수 있도록 1:1로 관리해준다. 

중구여성플라자에서는 타로심리상담사, 웃음코치 지도자, 평생교육사, 바리스타 등 70여 개의 강좌를 운영한다. 수준에 따라 교양·자격증·전문가반으로 구분하고 실제 창업까지 가능하도록 실습 위주로 진행한다. 

중구는 이달 퇴계로 지하보도를 리모델링한 '충무창업큐브'를 개관해 대학생과 청년들의 창업 성공을 도울 거점으로 삼는다. 

도심 상가, 전통시장 등 유휴공간에는 청년상인을 유치하고 해외기업이 참여하는 일자리 박람회를 하반기에 열어 해외로 눈을 돌린 청년들에게 알짜 취업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성동공고, 한양공고, 경기여자상업고 등 관내 6개 특성화고에도 취업동아리 구성과 전문 멘토를 지원해 학생들의 조기 취업을 인도한다. 

민간일자리 창출 및 연계에는 더욱 박차를 가한다. 

'찾아가는 모바일(모두가 바라는 일자리) 발굴단'을 연중 운영해 틈새 일자리를 적극 발굴한다. 

직원 10명 이상인 관내 기업 1천500곳을 순회하며 구민 우선 채용 협약을 추진한다. 

중구일자리플러스센터는 운영 조례를 새로 제정하고 현장 활동을 늘리는 등 역할을 강화한다. 

'찾아가는 현장통합상담실', '일구데이' 등으로 구인·구직 네트워크를 확장해 민간일자리 매칭 효과를 높인다. 

또한 남대문로5가, 세운6-3-1·2구역 등 대규모 정비사업과 준공 건축물에 대한 신속한 인허가 처리로 현장 근로자, 건물관리자, 사무 운영인력 고용을 유도한다. 

이외에도 노인일자리사업, 통계조사원, 아이돌보미, 행복마을지킴이, 어린이집 취사 지원, 여성안심귀가 스카우트, 불법 광고물 수거보상 등 다양한 공공일자리 사업을 펼쳐 3천607개의 일자리를 직접 제공한다. 

중구는 지난해 전방위적으로 일자리 사업을 전개해 1만9천828개의 일자리를 일궜다. 

그 결과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행정안전부 주관 '지방정부 일자리정책 평가'에서 일자리 분야로는 사상 처음이자 서울시에서 유일하게 대통령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얼어붙은 취업시장이 좀처럼 풀리지 않는 만큼 일자리 사업을 더욱 꼼꼼히 챙겨 일자리를 원하는 주민들이 기쁨을 얻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민희 기자  news114 @newsrun.co.kr

소민희 기자  news114 @newsrun.co.kr

<저작권자 © 뉴스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소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런투미디어㈜  |  발행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선릉로 120길 20 202호  |  대표전화 : 02-549-2221  |   E-mail : news114@newsrun.co.kr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아04232  |   발행일자 : 2014년 2월10일  |  등록일자 : 2016년 11월22일  |  발행·편집인 : 윤성만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최승호  |  제호 : 뉴스런
Copyright © 2022 뉴스런. All rights reserved.